6월 분양 예정인 계양 센트레빌 2차에 적용
아파트에 친환경•신재생 기술 확대 시킬 계획


동부건설은 지하기류를 활용해 아파트 휴게공간의 사용 에너지를 저감하는 기술을 특허 출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의 공기온도를 활용해 단지내 휴게시설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냉방 및 난방 부하를 절감할 수 있게 했다.

여름에는 상온보다 10도~15도 정도 낮은 지하주차장의 공기를 주차장 천정에 설치된 열린공간을 통해 올려보냄으로써 별도의 냉방기 없이도 상온보다 5도 낮은 기온을 유지할 수 있게 했다. 또 겨울에는 휴게공간에 설치된 유리로 복사열에 의한 자연적인 공기 단열층을 형성해 외부보다 20도 높은 기온 유지가 가능하게 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휴게공간 상부에 자연배기구를 설치해 여름에는 뜨거운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도록 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공기를 뺏기지 않도록 자연배기구를 닫아 단열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며 "여름에는 냉방효과를, 겨울에는 난방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동부건설은 오는 6월 2차 분양에 나설 계양센트레빌에 이번에 특허출원한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놀이터와 연계해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노는 모습을 안심하고 지켜볼 수 있도록 한 주부 전용 옥외 커뮤니티 공간인 '맘스존'에 설치된다.

동부건설은 앞으로 에너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기술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