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와 사상 최악의 날씨로 극심한 피부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직장 여성들에게 최근 ‘장미’가 뜨고 있다.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면 호르몬 분비의 밸런스가 깨지게 되면서 인체의 불균형은 물론 피부노화와 피부탄력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또 건조한 사무실에서 하루 종일 지내다 보면 여성들의 피부는 쉽게 수분을 잃어 피부 트러블을 일으킨다. 게다가 일교차가 크고 자외선이 강한 본격적인 봄에 들어선 요즘 직장 여성들의 피부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그야말로 악순환의 반복이다.

장미가 최근 각광받고 있는 것은 풍부한 보습력 때문이다.

장미는 비타민 C가 레몬의 20배, 에스트로겐이 석류의 8배, 비타민 A가 토마토의 20배 정도 함유되어 있어 피부 보습은 물론 피부 재생, 피부 진정에 효과적이다. 또 장미에서 추출된 장미수는 모공을 수축시켜 피부를 윤택하고 매끄럽게 해주며 어떤 피부 타입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을 만큼 피부 자극이 없다.

특히 장미의 화려하고 풍부한 향은 스트레스 저항 호르몬 분비를 촉진하여 스트레스를 해소시키고 신경 안정 작용을 하여 숙면에 도움을 주어 피부 트러블의 근본적인 원인을 없애준다.

장미로 만든 화장품도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프랑스 화장품 PAB가 제작한 스킨케어 LMPC(엘엠피씨)는 장미수가 원료의 70% 이상 함유하고 있을 정도로 장미를 주성분으로 하고 있다. 또 연어핵산추출물 디앤에이(DNA)와 고가의 진주펄 등 천연추출물도 함께 들어있어 피부 보습 및 탄력, 진정, 다크써클 등에 효과적이다.

프랑스 PAB LMPC(엘엠피씨) 한국 지사 관계자는 “장미는 향기부터 수분까지 양귀비, 클레오파트라를 비롯한 고대 미인들이 이용해 왔을 정도로 피부에 뛰어난 효능을 자랑한다”며 “프랑스 화장품 PAB 스킨케어 LMPC(엘엠피씨)는 장미 원료를 70% 이상 사용했을 정도로 장미의 장점만을 뽑아 만들어진 제품이며 아이크림, 수면팩, 멀티에센스 등 현대 여성들에게 꼭 필요한 기능성 화장품만으로 구성되어 이미 파리에서는 트랜드세터들의 it 아이템으로 꼽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장미수로 만든 LMPC(엘엠피씨)는 파리에서 뷰티샵 뿐 아니라 약국이나 에스테틱에서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그 효능 또한 인정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랑스 PAB는 1934년 피부전용 왁스를 프랑스 최초로 개발하면서 현재 약 70여 개의 명품브랜드를 출시하고 있으며 LMPC(엘엠피씨)와 같이 특허 받은 증기추출법에 의하여 천연재료에서 필요한 성분을 별도의 용재를 사용하지 않고 추출함으로써 원료부터 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랑스 PAB 화장품 LMPC(엘엠피씨)는 오는 5월 국내에서 정식으로 판매된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 [화보] 김태희, '상반신 노출' 명품 S라인 한껏 과시

▶ [화보] '순백 초미니' 이영아, '애교 3종 세트~'

▶ [화보] '베이글녀' 이유리, 감출수 없는 아찔한 매력 발산

▶ [화보] 이연주, 수영으로 다져진 '핫바디' 과시

▶ [화보] 민효린, 소녀시대 뺨치는 '스키니' 각선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