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개발한 PHC 강도 130MPa, 일본은 105MPa
하중지지력 높아 구조물 안전도 향상..공사기간도 단축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이 세계 최고강도 PHC 파일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일본 대지진 이후 건축물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나온 값진 성과다.

PHC 파일은 건축물의 하부를 지지하는 기본 구조물로 기존 국내에서 양산되는 PHC 파일 강도는 80MPa 내외이며, 일본은 105MPa까지 상용화 됐다.

그러나 이번에 포스코건설이 삼표이앤씨, ㈜삼표와 함께 공동 개발한 PHC 파일의 경우, 강도가 130MPa(메가파스칼)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 PHC 파일은 생산 후 단 24시간 만에 120MPa급 강도가 발현됨으로써 조기 출하가 가능해, 공사기간 단축 및 생산성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강도인 130MPa급 PHC 파일을 실제로 적용하면 기존 건축물보다 하중지지력이 월등히 높아져 구조물 안전도가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