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골반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 나무자전거의 강인봉이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13일 강인봉은 서울 일원동에 위치한 삼성의료원에서 6시간에 걸쳐 골반 수술과 고관절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인봉 측 관계자는 "대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이다"고 전했다.



강인봉은 어느 정도 회복이 되면 부러진 앞니 치료를 할 예정이다.



강인봉은 지난 4일 OBS '스토리 콘서트 해후' 녹화 리허설 중 1.5m 무대 세트에서 떨어져 골반, 고관절, 광대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한편, 강인봉의 부상으로 나무자전거의 또 다른 멤버 김형섭은 당분간 혼자 스케줄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