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건설이 시공하는 한강살리기 9공구에 조성
소나무 등 2천여그루 심고, 하트모양 동산

한라건설(대표 정무현)은 경기도 가평군 달전리 자라섬에 '한라동산'을 조성하기 위한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행사에는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국토해양부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가평군 관계자 등 1백여명이 참석했으며 나무심기를 마친 후 한라건설 임직원들의 소망이 담겨진 타임캡슐을 묻는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한라건설은 '한라동산'에 소나무 등 약 2천여그루의 나무를 심는 한편 가족과 연인들의 상징인 하트 모양을 형상화한 동산을 조성해 이용객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다.
'한라동산'은 한라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한강살리기 9공구 현장에 조성되며 자라섬 내에서도 북한강을 조망할 수 있어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위치다.

정몽원 회장은 환영사에서 "천혜의 섬인 자라섬에 한라동산을 조성하고 식목행사까지 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라며 "한강살리기 역사를 잘 마무리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잘했다는 칭찬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