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캐릭터 '정대우' 개발
차별된 스토리 전개와 광고속 캐릭터의 어깨춤 온라인 화제

대우건설은 건설사 최초로 캐릭터를 사용한 홍보활동을 시작,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광고를 진행중이라고 1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어렵고 딱딱하다고 느끼는 건설업이 사람과 자연, 미래를 위해 고민하고 도전하는 신나는 일이며 대우건설의 창조적이며 도전적인 기업문화를 쉽고 재미있는 메시지로 전달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소비자들에게 좀더 친근하고 따뜻하게 다가가기 위해 '정대우'씨라는 대우건설을 상징하는 캐릭터를 만들어 광고에 등장시켰다. 특히 대우건설 캐릭터인 '정대우'씨가 광고 속에서 흔드는 어깨춤은 방송이 되자마자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대우건설측은 이번 광고를 제작하는 데 여러모로 공을 들였다고 강조했다.

우선 캐릭터는 국내 그룹이지만 해외에서 더 유명한 캐릭터 디자인그룹'스티키몬스터랩'과 작업을 했으며 캐릭터 개발에만 2달 이상의 시간을 쏟았다. 또 캐릭터의 이름인 '정대우'씨는 대우건설 직원들의 투표를 거쳐 많은 고민 끝에 결정된 이름으로 올바르고 정이 많은 대우건설 인(人)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고 속에 숨어있는 재미요소를 찾는 즐거움도 선사해 소비자들의 반응이 한 층 더 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