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1억5000만달러 외화차입 성공
산업은행 대주주로 맞이한 이후 첫 효과내

대우건설(대표이사 서종욱)은 싱가포르에서 1억5,000만 달러의 외화차입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자금은 해외사업 확대에 따른 해외 현장 운영자금 및 회사 환리스크 관리에 사용될 예정이다.

차입 조건은 만기 3년에 라이보(런던은행간 금리 0.3%)+3.1%포인트가 적용됐고 산업은행 싱가포르 지점 주간으로 KDB아일랜드, 우리은행 싱가폴 지점 등 3개 은행이 차관단을 구성해 참여하는 '신디케이션' 방식으로 이뤄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차입은 대우건설이 산업은행을 대주주로 맞이한 이후 첫 거래이고, 대우건설의 높아진 해외신인도를 증명한 사례로 평가된다"면서 "향후 대우건설과 산업은행의 시너지는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에서 추진 중인 떠이호떠이 개발사업의 경우 산업은행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참여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직접적인 자금조달과 함께 현지 정부의 프로젝트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