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인터넷 개선 계획 발표
대한민국은 "인터넷 인프라 강국"이라는 찬사도 받지만 "웹 후진국"이라는 지적도 받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액티브X 기술을 이용해 플러그인 파일을 깔지 않으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웹사이트가 너무 많아 웹 신기술을 적용하기 어렵고 최신 브라우저가 외면당하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액티브X 대체기술을 확산시키고 웹 환경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100대 사이트의 액티브X 대체기술 적용 지원,액티브X 대체기술 교육,브라우저 업그레이드 캠페인 전개,차세대 웹 표준 HTML5 전환 지원 등이 포함됐다.

방통위는 액티브X를 사용하지 않고 전자서명을 할 수 있는 '스마트사인'이란 기술을 적극 보급하고 주요 웹사이트에는 액티브X 대체기술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기로 했다. 100대 사이트를 대상으로 각 분야 특성에 맞는 대체기술을 적용하고 컨설팅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을 통해 웹 표준기술 실무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낡은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6 업그레이드와 브라우저 다양화를 위해 업그레이드 캠페인도 벌이기로 했다. 방통위는 스마트폰이 1000만대 이상 보급돼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가 부쩍 늘었으나 웹사이트가 익스플로러에 최적화돼 있어 다른 브라우저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웹 표준 적용도 독려해 현재 20%인 100대 사이트의 웹 표준 적용률을 2014년까지 100%로 높이기로 했다. 차세대 웹 표준 HTML5 도입 사이트에 대해서는 포상하고 각계 전문가들로 '인터넷이용환경개선포럼'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HTML5는 문자와 그림 중심으로 개발된 HTML4와 달리 멀티미디어 기능,게임,이미지 편집 등이 웹 자체에서 구현되는 차세대 웹 기술이다.

방통위가 액티브X 대체기술을 보급하고 브라우저 업그레이드를 독려키로 한 것은 웹사이트에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데 걸림돌이 될 뿐만 아니라 액티브X가 악성코드 감염 경로로 악용되기 때문이다. 악질 해커가 액티브X를 이용해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으면 이 컴퓨터는 좀비(해커 명령대로 움직이는 꼭두각시)가 돼 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에 동원되기도 한다.

김광현 IT전문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