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열풍기로 대체 이산화탄소 발생량 50% 줄여
현장 원격 모니터링 가능한 시공관리시스템도 개발

현대건설은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를 위해 전기열풍기를 이용한 ‘콘크리트 급열양생공법’과 무선 온도계측시스템을 활용한 ‘콘크리트 시공관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콘크리트 급열 양생공법은 동절기 현장에서 열원으로 사용해온 기존의 갈탄 또는 석유 열풍기를 전기 열풍기로 대체,이산화탄소 발생을 50% 이상 줄이고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해 환경오염을 줄이는 것은 물론 원가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전기 열풍기 사용하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고 양생공간 내의 콘크리트에 열이 골고루 공급돼 콘크리트의 균열방지 및 품질향상을 꾀할 수 있게 됐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건설은 ‘무선 온도계측시스템을 활용한 콘크리트의 시공 관리시스템(HCMS-con ; Hyundai Construction Management System - Concrete)’을 개발해 콘크리트의 양생관리를 최적화 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타설된 콘크리트의 양생온도 변화를 사무실에서 원격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해 최적의 양생조건이 유지되도록 관리할 수 있게 한 첨단 IT기술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기존의 자기온습도계를 이용해 사후 확인하는 방식의 양생 온도관리의 한계점을 극복하는 동시에 양생 콘크리트의 강도 예측을 통해 양생 종료시점이나 거푸집 탈형시기를 결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새로운 공법을 통해 향후 국내외 초고층 건축물이나 힐스테이트 건설현장에 적용해 공사기간 단축을 위한 핵심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