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사인 롯데건설과 몽골철도공사 사장이 서명
빠르면 올해말 법인설립 2012년 상반기 착공목표


총연장 1,040km에 달하는 몽골 철도건설 사업에 국내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롯데건설을 주관사로 한 ‘코리아 컨소시엄’과 몽골철도공사(MTZ)가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몽골 철도건설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다. 이날 행사에는 몽골철도공사 바짜야(Batzya) 사장 등 몽골 측 관계자와 롯데건설 박창규 사장 등 코리아컨소시엄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측간 MOU는 몽골철도공사가 3월 초 ‘코리아 컨소시엄’이 제출한 몽골 철도건설 사업에 대한 예비사업제안서를 검토한 뒤 상호 협력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체결됐다.
양측은 몽골철도건설 사업추진을 위해 금융조달, 지분투자자들의 구성 및 프로젝트 회사의 설립 등에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협의를 통해 올해 말에는 사업구도를 확정해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2012년 상반기 중 공사 착공을 목표로 추진 할 예정이라고 롯데건설은 밝혔다.

롯데건설 박창규 사장은 “몽골 철도건설 사업은 몽골 국가의 숙원 사업인 만큼 이번 MOU체결을 통해 한국사업 대표단은 보다 실무적인 접근을 통해 사업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리아컨소시엄은 몽골정부가 추진 중인 광산연계 철도망 사업 중 1단계 사업인 타반톨고이~준바얀, 샤인샌드~초이발산 등 총 1,040km에 달하는 철도건설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추정공사비는 약 30억달러이며 사업기간은 5년을 예정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