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내 최고층 건물이자 최대 건축연면적 빌딩
토지매입서 시행·시공까지 국내 자본과 기술로 건설

경남기업은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에 건설중인 ‘랜드마크 72’의 아파트동 입주식 및 타워동 골조준공 축하행사를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기계약자를 비롯해 가망고객, 기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 경남기업은 타워동 골조 준공 상량식을 거행하고 입주자 대표 5명에게 열쇠를 전달했다.

경남기업이 시공한 ‘랜드마크72’는 하노이 정도 천년을 기념하는 ‘하노이 밀레니엄’ 프로젝트 중 하나로 베트남에서 유일하게 ‘랜드마크’ 명칭이 허용된 건물이다. 그만큼 베트남에 지금까지 완공된 다른 건물보다 건물 높이와 연면적에서 최고와 최대를 자랑한다.

오는 8월 최종 준공을 앞두고 있는 '랜드마크 72'는부지면적 4만6054m에 총 높이 72층 346m, 건축 연면적 60만8,946m로 건설된다.
이는 지난해 11월 현대건설이 호치민시에 완공한 '비텍스코 파이낸셜타워(68층, 262m)보다 4개층, 84m가 더 높게 건설된 것이며 건축 연면적은 여의도 63시리티의 3.5배, 역삼동 스타타워의 2.7배, 두바이 부르즈칼리파의 1.3배에 달하는 규모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랜드마크 72는 베트남 내에서 최고층 건물이자 최대 건축연면적의 Complex빌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기업이 베트남에 투자하는 사업 가운데 단일 역대 최대 규모인 총 사업비 10억5000만달러가 투자됐다.

경남기업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우리은행과 부국증권을 금융주관사로 프로젝트 파이낸싱 형태로 5 4억달러를 모집하고, 기타 필요한 사업비는 자체자금과 현지 분양수익금으로 충당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