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지진 교훈삼아 원자력 공사현장 점검
"한국형 원전은 일본과 달리 자연냉각 가능해"

최근 일본 대지진 여파로 원자력 발전소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대우건설 서종욱 사장은 지난 18일 자체 시공 중인 신월성 원전 1·2호기 현장과 경주 방폐장 현장을 방문해 완벽한 시공을 당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신월성 원전 1·2호기는 원자로에서 직접 물을 끓여 그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일본의 ‘비등형 원자로’ 방식과는 달리 별도의 증기발생기를 갖춘 ‘가압형 원자로’ 방식으로 안전성이 탁월한 한국형 원전이다.

한국형 ‘가압형 원자로’는 원자로와 터빈이 완전 분리되어 있어 유사시에도 방사능 유출의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정전으로 원자로 냉각장치 가동이 멈춰도 자연순환냉각을 통해 원자로의 온도 상승을 막도록 설계돼 있다.
또한 격납 건물 안에 모이는 수소를 물로 결합하는 장치가 설치되어 있어 수소 폭발의 가능성이 현저히 낮은 게 특징이다.

대우건설 신월성 원전 현장의 유홍규 소장은 “신월성 원전의 원자로는 전원이 공급되지 않는 비상 상황에도 자연노심냉각이 가능해 노심용해의 위험성이 매우 낮으며 1.2미터 두께의 콘크리트와 강철판으로 만들어진 격납용기는 항공기의 충돌에도 멀쩡할 정도로 견고하게 설계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