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나눔채널 통해 긴급 모금에 나서
물 담요 식량 등 구호물자 구입에 지원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이 대지진으로 수많은 사망자와 실종자, 이재민이 발생한 일본을 돕기 위해 성금 모으기에 나섰다.

포스코건설은 17일부터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내 사회공험정보 사이트인 '나눔채널'을 통해 긴급 모금운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직원들이 낸 성금으로 일본 현지주민들에게 물과 담요, 옷, 식량, 구급약 등의 구호물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2007년 국내 건설사 최초로 일본 플랜트 시장에 진출한 포스코건설은 다행히 2009년 10월 준공한 아시아특수제강 공장이 일본 남서부지역인 후쿠오카 기타큐슈 공업단지에 위치해 있어 이번 대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