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미가 전라도 출신이라는 이유로 첫사랑과 헤어진 사연을 공개했다.

14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위험한 상견례’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김수미는 “전북 군산이 고향인데, 중학교 때 서울 유학 길에 올랐다”면서 “그러나 전라도 라는 이유로 놀림을 많이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학교 졸업 후 사회에서도, 연예계 들어와서도 전라도 출신이면서 아니라고 하는 것을 보고 개인적으로 충격을 받았다”면서 “개인적으로 조금 유명해지고 나서 고향을 더 강조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내 부모님이, 내가 태어난, 왜 전라도가 이러나 굉장히 분개했고 ‘전라도 사람이 어때서’ 이런 말 많이 썼다”면서 “그랬기에 이 영화에서 캐스팅 돼 참 기분이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특히 “사실 첫사랑과 전라도라는 이유로 결혼까지 못 갔다”면서 “조실 부모, 대학도 못나왔고, 연예인이고 이 4가지 이유로 결혼을 못했다. 어느 날 커피숍에서 남자친구 부모님을 만났는데 전라도인 것이 죄인이냐 나라를 팔았냐 조실 부모도 가슴이 안 좋은데 죄냐, 대학은 다니면 되고, 연예인 안하면 되지만 당신 아들, 트럭으로 줘도 안한다 하고 일어났다”라고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한편, ‘위험한 상견례’는 순정만화가인 전라도 순수 청년 ‘현준’(송새벽)과 외모, 집안 모든 걸 갖추고 있는 경상도 여인 ‘다홍’(이시영)의 결혼 성공기를 다룬 작품으로, 오는 31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핫팬츠 입은 아이유, '깜찍발랄…자꾸자꾸 눈길이…'
▶ [화보] 씨스타, '건강미 넘치는 섹시 라인'
▶ [화보] 이해인, '망사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 [화보] 남규리, 가려지지 않는 순백의 섹시미
▶ [화보] '초미니' 가희, 앞뒤 완벽 '빛나는 몸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