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판매 예정···국내외 연간 3만5000대 목표

쌍용자동차가 액티언스포츠 후속 모델인 3세대 픽업 콘셉트카 'SUT1'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쌍용차는 1일 제네바 모터쇼에서 SUT(Sports Utility Truck)1을 공개하고 내년부터 한국과 유럽 등 해외시장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이번에 선보인 SUT1은 2006년 4월 출시된 액티언스포츠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레저 활동 및 화물 운송 등 다양한 목적에 부합하는 차량이다.

이 차는 유로-5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하는 FR 2.0 액티브 디젤 엔진을 장착했으며, 화물 차량의 중요 속성 중 하나인 저속 구간 토크를 동급 최대(190Nm)로 구현했다.

쌍용차는 SUT1을 내년 초부터 국내 및 해외시장에서 연간 3만5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이유일 공동관리인은 "마힌드라의 협력이 더해지면 쌍용차는 글로벌 SUV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R&D 및 신제품 개발 투자는 물론 기업경쟁력 강화에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SUT1 1대, 코란도C 2대, 렉스턴 2.0 1대 등 차량 4대를 포함해 디젤엔진 3종(FF 2.0ℓ Green, FF 2.2ℓ 터보차저, FR 2.0ℓ) 및 가솔린 엔진 1종(FF 2.0 터보차저) 등 총 4종의 친환경 엔진을 전시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