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시멘트와 공동으로 유해 방출량 기존의 1/1000 수준
올해부터 더샵 아파트 시공에 친환경 타일 접착제 적용키로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과 한일시멘트(사장 허기호)는 국내 최초로 유해화학물질(VOCs 및 HCHO) 방출 수치가 제로에 가까운 친환경 무기질계 타일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아크릴계 타일 접착제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이 환경부에서 고시한 오염물질 허용기준치인 2mg/㎡·h에 근접한 반면, 이번에 개발된 친환경 무기질계 타일 접착제는 1천분의 1 수준인 0.002mg/㎡·h에 불과하다.
유해화학물질은 페인트, 접착제 등 건축자재에서 흔히 발생한다. 특히 새집증후군과 화학물질과민증(MCS: Multiple Chemical Sensitivity)의 주요 원인으로 현기증과 빈혈, 암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한다. 때문에 1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의 경우 실내공기질 측정고시가 의무화돼 있고, 휘발성 유기화합물, 포름알데하이드 등의 오염물질을 기준이상 방출하는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번 개발된 친환경 무기질계 타일 접착제는 올해부터 포스코건설 더샵 아파트 현장에 우선 적용된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