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과속스캔들'로 단숨에 국민여동생으로 등극한 배우 박보영이 11세 소녀팬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최근 박보영은 MBC '7일간의 기적'에 특별한 만남을 요청했다. 박보영이 MC 제동을 부른 곳은 경상남도 김해시. 이 먼 곳까지 직접 찾은 이유는 바로, 박보영이 받은 11세 소녀의 팬레터 때문이었다.

보영과 MC 제동이 만난 현서는 그 어떤 아이보다 밝고 쾌활했다. '척추골간단이형성증'이란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현서는 학교에서 키도 제일 작고, 또래 친구들처럼 맘껏 뛰어놀지 못한다. 다리뼈를 절단하고 교정기를 심는 수술을 두 차례나 한 현서는 집에서 치료를 하고 있는 중이었다.

홀로 피아노와 오카리나를 연주하고, 만들기가 취미인 현서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친구. 이런 현서를 만나 시
종일관 손을 꼭 잡은 채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박보영은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영화배우 데뷔를 기념해 직접 구입했던 박보영의 소중한 애장품이 만들 기적은 17일 오후 6시 50분 MBC '7일간의 기적'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女神' 한채영, 숨 멎을 듯 '아찔 각선미'
▶ [화보] 눈밭의 이색 재미 … 비키니 미녀들의 향연
▶ [화보] '군살녀' 유인나, 글래머 몸매 종결자…옴므파탈 매력 발산
▶ [화보] '슈퍼스타K2' 에로배우 최은, 외설연극 '개인교수' 주연
▶ [화보] 구하라, 짙은 화장 걷어내니 '청순미 돋보이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