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웹젠은 26일 중견 게임개발사인 이미르엔터테인먼트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

웹젠은 이미르엔터테인먼트 인수를 계기로 유럽 시장에 특화된 게임 포트폴리오를 구성,글로벌 라인업을 확대해 시장 다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1999년에 설립된 이미르엔터테인먼트는 독일 터키 등 유럽에서 온라인게임 ‘메틴2’로 주목받고 있는 회사다.이 회사의 대표작인 ‘메틴2’의 유럽지역 회원은 700만명에 이른다.메틴2는 유럽은 물론 중동 중국 일본 브라질 등에서 18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2009년에 170억원의 매출과 12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웹젠은 메틴 시리즈를 유럽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포지를 통해 해외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창근 웹젠 사장은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성장해온 온라인게임이 최근 유럽에서도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미르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사업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