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밀도폴리에틸렌 공장건설 2억4000만달러에 수주
기본설계도 독자적으로 맡아 엔지니어링 능력 과시


대림산업은 인도에서 총 2억 4천 백만 달러 규모의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공장 건설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해외에서 대림이 첫 수주한 공사다.

이번 프로젝트는 설계(Engineering) 구매(Procurement Service) 시공 업무(Construction Management) 뿐만 아니라 선진 엔지니어링 업체들이 수행해 오던 기본설계(Basic Engineering)를 독자적으로 수행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대림산업은 설명했다.
발주처는 인도 ONGC (Oil and Natural Gas Corporation)의 자회사인 OPaL(ONGC Petro additions Limited)이며 인도 서부 구자랏 주 남쪽에 위치한 다헤즈 지역에 연산 34만 톤의 고밀도 폴리에틸렌(High Density Polyethylene: HDPE)공장을 건설하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총 28개월로 2013년 5월 준공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