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부터 2개월동안 '사랑의 동전모으기' 캠페인 진행
성금 기부 외에 임직원 단체헌혈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펼쳐

경남기업은 6일 오전 '사랑의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모금한 500여만원의 성금을 구세군대한본영에 전달하는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경남기업 임직원들이 지난해 11월부터 2개월동안 구세군대한본영에서 협찬해 준 '사랑의 자선냄비 개인저금통'에 평소 서랍과 주머니 속에 있던 동전을 모아 마련된 것으로 총 액수는 503만8770원이다.

전달식에서 김호영 경남기업 대표이사는 “동전의 위력을 실감했다. 불우한 이웃을 돕는 일은 거창한 생각보다 작은 실천이 중요하다”며 “건설업을 하고 있는 경남기업이 구세군에 도울 일이 있다면 적극 협조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남기업은 ‘임직원 단체헌혈’, ‘아름다운 가게 자선활동’ 등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부의 사회환원'이라는 경영철학을 실천하고 있는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지난해 설립 20주년이었던 서산장학재단을 통해 매년 30억원 이상의 장학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장학사업 이외에도 문화사업, 문화․복지사업, 학술․교육사업 등 재단의 4대 목적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