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은 지난 4일 2010년도 신규 선임 임원들이 기탁한 쌀 35포대(700kg)를 남대문경찰서에 기탁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쌀은 승진 축하 화환 대신 접수된 쌀을 모은 것으로 기탁된 쌀은 새터민(탈북자)·노숙인·장애인 복지 지원 시설 등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GS건설 주택사업본부 안채종 상무는 "매년 승진급 발표 시마다 들어오는 화환이나 난 또한 의미가 크다"며 "하지만 화환대신 쌀을 받아 어려운 이웃과 나누니 승진급 기쁨이 배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