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화력발전소 공사 3억4000만달러에 따내
시장다변화로 올해 해외수주 140억달러 목표


현대건설이 올해 첫 해외수주를 방글라데시에서 올렸다. 복합화력발전소 공사이며 수주액은 3억4,000만 달러(원화 약 3,700억원)이다.

이번 공사는 방글라데시 전력공사에서 발주했으며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에서 남동쪽 14km 떨어진 하리푸르(Haripur) 지역에 36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가스터빈 1기+폐열회수 보일러 1기+스팀터빈 1기)를 건설하는 것이다.
현대건설이 지난 2001년 완공한 하리푸르 365MW 복합화력발전소 1단계에 이은 2단계 공사로 공사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29개월로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1994년 자무나 교량 공사를 시작으로 방글라데시에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발전․항만․교량 공사 등 다양한 공종에서 11건, 총 7억 5천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한 바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연간 해외수주액 110억 달러를 달성한데 이어 올해는 140억 달러의 공사를 수주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