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전화 사용자만 조사 한계
젊은 층 배제…與도 갸우뚱

최근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50%를 넘어선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르면서 정치권에서는 놀라움과 함께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여당에서조차 "바닥 민심은 그게 아닌데 어떻게 그렇게 높은 수치가 나올까" 궁금해 하는 모습이다. 물론 이 대통령이 원칙을 갖고 국정을 수행했고,이에 대해 국민들이 내린 평가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현장 민심과의 괴리가 큰 것 또한 사실이고 여기엔 현행 여론조사 방식의 맹점이 숨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표본의 적정성 문제다. 현재 여론조사 기관들은 KT가 만드는 전화번호부에 등록된 유선 집전화만을 대상으로 한다. 전체 가구의 43%를 차지하는 1~2인 가구의 절반가량(1인 가구의 60%,2인 가구의 40%)은 유선 집전화를 이용하지 않는다. 휴대폰이나 인터넷전화 사용자들은 일단 조사대상에서 제외되는 셈이다. 게다가 유선집전화 사용자의 40%는 사생활 보호,스팸 전화방지 등을 이유로 전화번호부에 번호를 등재하지 않는다. 극히 일부만 조사대상에 포함되는 셈이다.

응답률도 10%대에 불과하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결국 보수적 성향을 가진 유선 집전화 사용자들의 일부만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기 때문에 대표성을 갖는다고 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여론 조사기관들은 비용문제를 그 이유로 든다. 한 여론조사 기관 관계자는 "전국 16개 시 · 도에서 인구 수 비례대로 성비,연령비를 제대로 맞추려면 3000만원가량은 족히 들지만 조사 의뢰는 보통 300만~500만원 선,많아야 1000만원 선이기 때문에 100% 비율을 맞추기 어렵다"며 "50%만 간신히 채워서 가중치를 두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선거를 앞두고 특정 정당,인물에 유리한 시점을 잡아서 여론조사를 하면 아무래도 높은 지지율이 나오기 때문에 늘상 그렇게 한다"며 "어떻게 물어보는지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여야 모두 자체 조사한 결과를 믿지 않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휴대전화를 여론조사 대상에 포함시키는 내용의 법안을 이달 내 발의할 예정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화제뉴스 1


이대통령
"딸들이 순대·떡볶이"



















화제뉴스 2


이대통령 '꽈당'
경호원들 '깜짝'



















화제뉴스 3


미혼여성 25%
1개월내 성관계



















화제뉴스 4


긴장감 감도는
통일대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