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임직원 및 파트너사 대표 등 1400여명 참여
현장의 자율적인 안전문화 정착위해 안전 'Mega-Y' 전개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4일 인천 송도 사옥에서 정동화 포스코건설 사장을 비롯, 전 임직원과 파트너사 대표 등 총 1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무재해를 염원하는 '신년 안전기원제'를 가졌다.

이날 포스코건설은 올해를 '인간존중 실현'의 원년으로 삼고, 현장의 자율적인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안전 'Mega-Y(CEO의 스폰서십을 받은 임원이 문제해결 방법론을 통해 해결해야 할 대형 과제)'를 대대적으로 전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안전관리 주관부서인 안전환경그룹을 안전환경혁신사무국으로 확대 개편해 안전에 대한 위상을 높이고 안전활동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동화 사장은 인사말에서 “안전은 모든 업무의 영(0)순위"라며 "안전과 회사의 이익이 상충될 때 안전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마음가짐을 새로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현장 근로자들의 불안전한 행동에 의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