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공단ㆍ자유무역지역 정밀 진단해 장기 발전대책 마련

전국 첫 자율통합도시인 창원시의 박완수 시장은 정부의 지방행정체제 개편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으면 광역시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3일 밝혔다.

또 창원국가산업단지와 마산자유무역지역에 대한 정밀한 진단을 실시해 장기적인 발전대책을 마련하고, 해양관광자원을 적극 육성해 관광도시로 나아가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현 정부가 대통령선거가 있는 2012년말까지 지방행정체제 개편을 강력하게 추진하지 못하면 통합창원시의 대안은 광역시 승격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명박 정부가 가장 큰 과제 중의 하나로 내걸었던 것이 지방행정체제 개편이고 시범사업으로 통합창원시를 만들었다"며 "2014년까지 지방행정 체제를 완전개편한다는 최종목표를 갖고 시작한 것이지만 한발 물러나 대통령 직속의 지방행정체제개편 특위를 만들어 2012년 6월까지 개편안을 내놓도록 연기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지금 했어야 했는데 정부가 그걸 연기시킨거다"며 "선거와 대통령 선거가 있는 2012년에 개편안을 내놓는다 하더라도 현 정부가 끌고 갈 힘이 있느냐 여부와 새 정부에서 추진 의지가 있느냐에 따라 지방행정체제 개편은 방향이 달라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현 정부의 의도대로 지방행정체제 개편이 강력히 추진되면 통합창원시는 광역시로 갈 필요는 없지만 만약 그때까지 답이 안나오고 추진력을 잃게 되면 통합창원시로서는 대안을 찾아야 한다. 그것은 광역시 승격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그는 "광역시 승격을 하려면 함안군을 통합하는 것이 낫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 "새해에는 창원국가산업단지와 마산자유무역지역을 집중적으로 진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창원공단에서 기업들이 빠져 나가고 있고 자유무역지역도 처음에 의도했던 자유무역지역으로서의 역할을 못하고 있는 것같다"며 "전문가 및 연구기관들과 함께 정밀진단을 통해 시에서 할 수 있는 장기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창원시의 발전방향으로 해양관광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옛 창원시의 경우 관광자원에 한계가 있었지만 거가대로가 개통되는 등 경쟁력이 있는 남해안 관광분야에서 통합시는 부산ㆍ진해의 관광거점 역할을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관광거점역할을 위해 숙소문제는 물론, 투자가 있어야 한다"며 "마산만을 횡단하는 케이블카와 다리, 이를 해상관광단지 개발과 연계해 옛 3개 시의 바다를 연결하는 관광루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b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