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 1000만원 전달
2003년부터 명절시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 전개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28일 올 한해동안 윤리실천활동을 통해 조성된 기금 1000만원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기부금은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의 사외출강을 통한 강사료와 이해관계자가 보내온 선물, 화훼 등 반송이 불가능한 물품을 사내경매를 통해 마련한 것이다.

이 기부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인천 지역 저소득층 가정 투병 어린이들의 수술비와 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원종해 상임감사는 “비록 적은 금액이지만 임직원들의 윤리실천으로 모인 기부금이 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건강을 되찾아 주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3년 추석 이후 명절 때마다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매년 경매를 통해 발생되는 수익금은 지역 소외계층을 돕는 일에 사용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