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1조2000억원 규모 발전소 공사 수주
발전 플랜트의 세계적인 시공 경험 및 기술력 재확인

대우건설이 국내업체로는 처음으로 모로코에서 1조2000억원 규모의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모로코의 카사블랑카에서 조르프 라스파 에너지 컴퍼니 5&6(Jorf Lasfar Energy Company 5&6)와 조르프 라스파 발전소 건설공사(Jorf Lasfar Power Plant Extension Project)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약 1조20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자되는 이번 사업는 모로코의 항만도시 카사블랑카에서 남서쪽으로 140㎞m 지점에 위치한 죠르프라스파 산업단지에 700M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350MW x 2기)를 건설하는 공사로, 공사 기간은 착공 후 약 39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설계, 주기기 구매, 시공을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방식으로 수주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세계적인 발전플랜트 건설업체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발전소 공사를 시작으로 모로코 내에서 토목, 오일 및 가스 공사에 대한 추가 수주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미 기반이 갖추어진 리비아, 알제리 시장과 연계해 북아프리카에서 대우건설의 위상을 확고하게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우건설은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등지에서 총 16개 프로젝트, 30억 달러가 넘는 발전소 공사를 수주한 상태다. 최근에는 나이지리아 아팜Ⅵ 화력발전소, 리비아 벵가지/미수라타 복합화력발전소, 리비아 즈위티나 복합화력발전소 등 750MW급 이상의 대형 복합화력발전소를 잇달아 수주해 발전소 건설시장의 세계적인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