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원전 해외진출 및 인재양성 공로 인정받아
운전 10기 동시 건설하는 현대건설은 대통령 표창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이 올해 첫 제정된 ‘원자력의 날’ 행사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김 사장을 12월 27일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대강당(한빛홀)에서 열린 ‘제1회 원자력의 날’ 기념행사에서 산업분야 최고의 훈장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고 현대건설이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27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400억달러(당시 환율로 약 47조원)규모 원자력발전소 건설공사 수주를 기념해 이날을 ‘원자력의 날’로 지정했다.

김중겸 사장은 한국형 원전을 UAE에 처음으로 수출하는 데 일조했고 원전기술 개발 및 원전 분야 인재를 지속적으로 양성하는 등 한국형 원전의 해외 진출과 원자력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지난 40년 가까이 세계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원전을 건설하면서 대한민국 원자력 발전을 이끌어 온 공로로 현대건설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현대건설은 1971년 고리원자력 1호기를 시작으로 국내 가동 원전 20기 가운데 12기를 준공했으며 지난해 UAE 원전 및 올해 3월 신울진 1, 2호기를 수주함으로써 현재 원전 10기를 동시에 건설하는 세계에서 유일한 건설사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