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봉사단 2년간 월 1회 방문..방과후 수업 및 연극 지도
매칭그랜트제, 유급자원봉사제 등 실시해 봉사활동 참여유도

한화건설(대표 이근포)은 22일 서울 은광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한화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문화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한화예술더하기'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화건설 임직원으로 구성된 한화봉사단이 지난 2009년부터 매월 정기적으로 센터를 방문, 아동들에게 방과후 수업 및 연극지도를 해온 덕분이 이뤄졌다.

어린이들은 이날 불광동 노인복지센터에서 초대된 50여명의 할머니, 할아버지들 앞에서 그동안 연습한 연극 공연을 선보였다.

한화건설 신완철 상무는 “아동들의 정서순화 및 창의적 인성 함양을 위해 한화예술더하기 봉사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봉사활동의 폭과 깊이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모토로 매월 100여명의 직원들이 집수리봉사, 무료급식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에 직접 나서고 있으며, 회사에서는 '매칭그랜트 제도(직원이 기부하면 회사도 그만큼을 더 내 기부금을 두 배로 늘리는 기부제도)'와 유급자원봉사제도 등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해 직원들이 100%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