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70여명이 보육원 방문해 크리스마스 선물 전달
12월 한달동안 사랑의 모자뜨기, 희망의신발만들기 등 진행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지난 21일 임직원 70여명이 서울 강동구 둔촌동과 강북구 번동에 위치한 보육원을 방문해 사랑의 산타원정대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2일 밝혔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70여명의 임직원들은 아이들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을 직접 포장하고, 일대일로 아이들과 함께 케익을 만드는 등 보육원 아이들과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사랑의 집짓기-해비타트’사업을 주도적으로 지원해 사회공헌활동의 모범으로 평가받고 있는 삼성물산은 12월 한 달을 집중봉사기간으로 정하고 봉사처와 함께하는 송년파티, 사랑의 모자뜨기 봉사활동, 해외아동 1대1 결연협약기념 희망의신발 만들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