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교도통신은 4일 북한 정부 관계자가 한국의 대응 포격으로 인한 사상자와 관련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남한보다 몇 배 많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베이징발 기사에서 중국과 북한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이 북한 정부 관계자로부터 이런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북한이 한국의 대응 포격으로 인한 사상자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그러나 북한의 피해를 언급한 소식통이 북한의 사상자 가운데 민간인도 포함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연평도 포격 4일뒤인 지난달 27일 "적의 포탄은 우리의 포 진지로부터 멀리있는 민가 주변에까지 무차별적으로 떨어졌다"고 언급한 바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kim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