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팀]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의 ‘보온병 포탄 발언’이 담긴 YTN ‘돌발영상’에 대해 한나라당 측이 YTN의 연출이라고 반박하고 나선데 이어 YTN이 한나라당의 주장에 또다시 반발하고 나섰다.

12월1일 YTN은 "2010년 11월30일 방송된 YTN 돌발영상 '보온병 포탄' 보도와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방송사 카메라 기자들의 연출 요청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밝힙니다. YTN은 지난 24일 연평도 촬영·취재 과정에서 '연출'을 요청하거나 이후 편집과정에서 방송화면을 '조작' 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YTN은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무책임한 일부 언론과 매체 등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구하며 법적 대응을 포함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천명합니다"며 강경히 대응할 것을 밝혔다.

앞서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연평도 사태 다음날인 11월24일 현장을 직접 방문해 피해현장을 둘러보다 바닥에서 쇠로 만든 통 두개를 집어 들어 "이게 포탄입니다. 포탄"이라며 취재진에게 보였다. 이때 옆에서 안 대표를 수행한 육군 중장 출신 황진하 의원은 취재진에게 "작은 통은 76.1mm같고 큰 것은 122mm 방사포탄으로 보인다"고 설명을 곁들이기도 했다.

하지만 안대표와 일행이 자리를 뜨자 취재진들이 근접촬영을 위해 쇠통으로 다가갔고 자세히 살펴본 결과, 안대표가 ‘포탄’이라고 말한 쇠통은 포탄이 아니라 보온병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네티즌들의 빈축을 샀다.

비난이 거세지자 안형환 당 대변인은 "피해 현장을 둘러보던 중 안내를 하던 사람이 일행에게 '이것이 북한군 포탄'이라고 말하자 당시 동행했던 방송카메라 기자(YTN)가 안 대표에게 '포탄을 들고 포즈를 취재달라'고 요청했다"며 "안 대표는 방송카메라 취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를 들면서 포탄이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동아일보 등 일부 언론들도 한나라당 의원들의 말을 인용, "방송 기자들이 자신들의 요청으로 '그림'을 '연출' 하다가 빚어진 실수인데 전후 과정을 밝히지 않은 채 방영한 것은 방송윤리상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보도했다. (사진출처: YTN 돌발영상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男·女 32.3% “면접 위해 성형 가능”
▶ 처진 볼살 UP시키는 마사지 Tip!
▶ 성인남녀 75.9% "경제적으로 만족 못한다"
▶ 여자에게 사랑받는 신혼여행지, 그곳으로
▶ 겨울에도 '자전거' 타고 싶은 이들을 위한 지침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