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민주당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태에 대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규탄하면서도 “이 정권의 남북정책 기조를 수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대표는 24일 최고위원회에서 “북한이 선제적 무력도발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빼앗아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남북 동포의 선의를 배신하면 안된다”고 말했다.그는 “일단 사건이 발생하면 잘 수습하는 게 우선이기 때문에 지혜를 모아야 하고 남북 모두 불필요하게 서로 자극하거나 과잉대응하면 안된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사태를 계기로 편 가르기에 나서거나 정치적 악용 유혹에 빠지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손 대표는 “이번 사태로 우리가 청와대의 불법사찰 국정조사와 특검,4대강 반대 의지가 약화될 것으로 생각하지 말라.이것은 정쟁이 아니다”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이 도입될 때까지 국민과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어떤 경우에든지 북한에서 민간시설에 폭격을 가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준비한 대북결의안과 한나라당이 제의해온 대북규탄결의안을 여야간에 협의해서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그는 이어 “어제 포격사건으로 세계 증시가 출렁였고 오늘 코스피,코스닥이 엄청난 하락을 하고 있다.남북교류협력과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 바로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전환을 요구했다.또 “민주당은 청와대 사찰 문제에 대해 결코 고삐를 놓지 않을 것”이라며 “연평도 포격사건이 발생한 다음날인 오늘 아침에도 많은 언론이 민간인 사찰관계 규명을 촉구하는 사설을 쓰는 것을 이 대통령이 직시해서 국정조사와 특검을 반드시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북특사를 지냈던 정동영 최고위원은 “이 정부는 천안함 사태 이후 전면전을 각오해야 평화를 지킨다는 터무니없는 얘기를 해왔는데 과연 우리가 전쟁을 각오해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가”라며 “정부의 안이하고 무모한 한반도 관리능력을 의심한다”고 각을 세웠다.이어 “이 대통령이 몇배로 보복하라고 말하는데 민주당과 국민은 절대로 전쟁을 용납해선 안될 것”이라며 “청와대는 어제 연평도 사태에서 교훈을 얻었다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즉각 복원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지혜 기자/안재현 인턴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