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연관 논란도 잦아들어
'김장 대란' 우려를 낳았던 배추 가격이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다. 최근까지 정치권을 뜨겁게 달궜던 4대강사업과 배추값의 연관성 논란은 확실히 잦아들게 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17일 "가을배추 출하 지역이 늘어 지난달 하순 10㎏당(약 4포기) 도매가격이 7000원(상품 기준)이던 배추값이 이달 중순 이후 5000원으로 떨어진 데 이어 다음 달에는 4000원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배추값은 지난달 상순에는 2만920원까지 갔었지만 준고랭지 배추 출하가 본격화되면서 중순에는 1만1440원,가을배추 출하가 시작된 하순에는 7060원까지 급락했다. 이번 겨울에 한파가 몰아칠 경우 전망치보다 1000~2000원가량 비싸질 수 있겠지만 크게 부담스러운 수준은 되지 않을 전망이다.

소매 가격 역시 급락세다. 지난 9월 말 포기(약 2.5㎏)당 최고 1만5000원까지 치솟았던 배추값이 김장철을 앞두고 하락세를 이어가며 990원까지 내렸다. 배추 산지에서 계약 재배를 통해 물량을 대거 확보한 대형마트들이 앞다퉈 가격 인하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채소값이 급등하게 된 것은 4대강 사업에 따른 채소 재배면적 급감이 큰 원인"(박병석 의원),"4대강 문제로 채소값이 폭등해 앞으로 대한민국에 김치가 없어질 것"(강창일 의원),"4대강 사업으로 채소 재배면적이 여의도의 3배 이상 줄었다"(전병헌 의원) 등 일부 야권 인사들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