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과 태블릿PC 통해 집안 시스템 제어 및 에너지 사용량 확인
랜기반 홈네트워크 구축된 래미안 단지 중심으로 2011년부터 서비스

이제 래미안 아파트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통해서 가정 내 전기와 가스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은 에너지 사용량 등 각종 정보 제공 및 가전기기를 직접 제어할 수 있는 ‘래미안 스마트 홈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랜(LAN) 기반의 홈네트워크가 구축된 래미안 단지를 중심으로 오는 2011년부터 서비스될 계획이다.

갤럭시탭 등 태블릿PC를 비롯,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통해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는 ‘래미안 스마트 홈 어플리케이션’은 집 안 내부 시스템 제어를 비롯, 관리비와 에너지사용량 등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외출시 방범기능과 거주자 부재시 외부에서 방문자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도 들어있다.
또 단지 내 주요 위치의 CCTV와 연결해 자녀보호, 자율방범 등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

전기, 가스 등 에너지 사용현황 등의 기본정보에서 기간별 에너지 사용량, 단지평균 사용량 대비 가정 내 소비 현황, 에너지 사용량 목표 설정 등의 응용정보까지 조회가 가능한 에너지관리시스템을 적용해, 이용자 스스로 에너지절감 습관을 생활화 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물산 주택기전팀 김정원 상무 “'래미안 스마트 홈 애플리케이션’은 첨단 IT 기술과 소비자의 라이프 변화에 대응하는 고객 지향적인 서비스”라며 “ 향후 입주민에게 가정 내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기능을 탑재한 태블릿PC도 개발해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