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ㆍ브라질 정상회담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룰라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브라질이 우리의 중남미 최대 교역(지난해 약 90억달러) 및 최대 투자(누계 투자액 약 22억달러) 국가로서 최근 우리 기업의 자동차 철강 분야 투자 프로젝트들이 추진되고 있음을 강조하고,향후 5년간 양국 간 교역 규모를 배로 늘리자고 제안했다. 룰라 대통령도 적극 공감을 표하고 양국 간 과학기술협력 강화를 제의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고속철 외교'에 집중했다. 이 대통령은 올해 말 입찰 예정인 브라질 고속철 사업에 한국 컨소시엄이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고,룰라 대통령은 한국 기업의 활발한 브라질 투자 참여를 적극 환영한다고 답했다.

브라질 고속철 프로젝트는 사업 규모가 올초 따낸 아랍에미리트(UAE) 원전(186억달러)을 넘어서는 200억달러에 육박하는 초대형 공사다. 총 길이 520㎞로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상파울루,캄피나스를 연결한다. 우리나라는 한국철도시설공단,현대로템,삼성물산 등 15개 기업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브라질 정부는 오는 29일까지 입찰서를 받아 다음 달 16일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정상회담엔 내년 1월 취임하는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당선자도 함께 해 주목을 받았다. 이 대통령은 호세프 당선자에게 당선 축하와 함께 재임기간 중 브라질의 발전과 번영 및 양국 간 관계 강화를 기원했다. 양국 정상이 이날 고속철 사업에 협조키로 하고 당선자까지 자리를 함께 함에 따라 실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 한국 컨소시엄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지 주목된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