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연구 개발 핵심 인력들과 정보가 해외로 유출되면서 국가안전보위부가 초비상상태에 들어갔다.

11월10일 조선일보는 북한 국가과학원 수학연구소의 김서인 실장이 부친 김성일 박사(영변핵단지 연구원)와 함께 스파이 혐의로 국가 보위부에 체포되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서인 박사는 지난 5월 가족과 함께 국가보위부에 연행돼 요덕수용소로 끌려갔다는 소문이 북에 돌고 있다. 김박사는 평안남도 평성에 있는 이과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20대에 박사학위를 받은 수학천재로 알려져 있다.

북 언론들이 북한 최초의 인공위성 ‘광명성 1호’ 발사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소개한적 있을 정도로 이름난 김서인 박사가 체포된 이유는 그의 부친인 김성일 박사가 핵 관련 극비 자료를 외국 기관에 넘겨준 단서가 포착됐고 여기에 김 박사가 연루됐기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이밖에 박경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국장은 스파이 혐의로 수용소에 수감됐고 군부 외화벌이 원산지사장 김원범은 자택에서 150만달러가 발견돼 간첩 혐의로 보위부에 압송됐다.
이같은 현상들은 냉전구조 해체 당시 러시아 핵무기 관련 정보들이 외부에 노출됐던 것과 유사한 것으로 고위 간부들을 중심으로 고급 무기 정보들이 비밀리에 팔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화폐개혁 이후 북한에 경제난이 닥치고 중국 당국의 강력한 마약, 위조지폐 단속으로 ‘외화벌이’가 어려워져 간부들이 더욱 정보장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국가보위부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출처를 해명할 수 없는 많은 돈을 가진 간부들을 '딴생각을 하는 자'들로 간주하고 대대적인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주말, 집에서 브런치 타임 가져볼까?
▶ 흰색 아이폰4 또다시 출시연기, 한국엔 언제쯤?
▶ ‘라이딩 도와주는’ 자전거 본연에 충실한 전동자전거
▶ SUV ‘가솔린’ 전성시대?… 디젤보다 앞서는 비결
▶ 스티브 잡스 ‘맥북 에어’ 大공개! 아이패드는 이제 퇴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