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명공학硏, 암세포 증식 물질 발견

입력 2010-11-09 17:34 수정 2010-11-10 02:09
간암 위암 대장암 등에 대한 표적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암 발생 기전을 국내 연구진이 발견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정초록 선임연구원 · 임동수 책임연구원은 세포 내 단백질인 에니그마(Enigma)가 암세포를 증식하고 항암제의 내성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9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에니그마가 발암 인자인 'Mdm2'를 활성화하고 Mdm2가 암 발생 억제 유전자 'p53'의 기능을 방해하면서 결과적으로 암세포를 증식하는 현상을 확인했다. 에니그마는 연구진이 21세기 프론티어사업단 인간유전체기능연구사업단과 함께 발굴한 표적분자로,그동안 단백질 간 상호작용 및 뼈 형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