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분양 예정인 '송도 캐슬&해모로'에 첫 적용
단지 내 정원에서 휴식과 업무 동시에 할 수 있어

롯데건설이 첨단기능을 갖춘 조경 시설인 ‘스마트 트리’를 개발했다.

롯데건설은 무선인터넷(Wi-fi) 서비스, 태양광 충전, 노트북 거치대, 전원 공급 등의 기능을 갖춘 조형 휴게 시설물인 ‘스마트 트리(Smart Tree)’를 개발했고 28일 밝혔다.

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소나무와 동화 어린왕자에 등장하는 바오밥 나무 등 2가지 타입으로 개발된 '스마트 트리'는 상단에 태양광 판넬을 설치, 태양빛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해 조명을 밝히고 LED등을 사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무선인터넷(Wi-fi)과 전자기기 거치대, 전원 공급장치를 설치해 노트북과 스마트폰 등을 야외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때문에 입주민들은 단지 내 정원에서 휴식과 업무를 동시에 할 수 있을 전망이다.

롯데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트리’를 11월 분양 예정인 송도 캐슬&해모로에 처음 적용할 예정이며 아파트뿐만 아니라 공간 규모와 예산에 따라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는 모듈 타입으로 개발해 도심형 주거 및 오피스 사업장에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야외에서도 입주자들이 집안에서와 마찬가지로 쾌적하고 편리한 휴게시설과 정보통신망을 누릴 수 있는 스마트 가든(Smart Garden)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