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라야 30&40복합화력발전소 준공과 복합의료시설 기공식 동시 진행
향후 발전플랜트 추가 수주 등 싱가포르 시장 대폭 확대 기대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은 20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민간전력회사인 파워세라야가 발주한 총 5억 7800만달러 규모의 ‘파워세라야 30&40 복합화력발전소 ’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싱가포르 야콥 이브라힘 환경‧수자원 장관을 비롯, 파워세라야를 소유한 말레이시아기업 YTL의 프란시스요 회장, 존 응 사장과 정연주 삼성물산 사장, 김준태 삼성물산 플랜트사업본부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파라세라야30&40 복합화력발전소는 싱가포르 주롱섬에 위치한 기존 파워세라야 10&20 화력발전소 옆에 들어선 800MW의 발전용량을 갖춘 복합화력발전소로 지난 2007년 삼성물산과 지멘스컨소시엄이 공동으로 수주해 총 34개월만에 준공됐다.

삼성물산은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향후 싱가포르 시장에서 복합화력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는 발전플랜트를 수주하는 데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삼성물산은 싱가포르에서만 화력발전소를 비롯해 LNG 인수기지, 지하고속도로, 첨단의료시설 등 6개 현장에서 총 22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동시에 진행해 싱가포르 건설시장에서 유력 건설업체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성물산 김준태 전무는 “싱가포르 시장에서 네트워크와 기술력, 공사수행능력을 바탕으로 ‘가격과 공기, 품질’ 등 고객의 가치를 높여온 노력을 인정받고 있어 향후에도 싱가포르 시장에서의 수주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연주 삼성물산 사장은 준공식에 이어 이날 오후 지난달 수주한 총 2억달러 규모의 복합의료시설 프로젝트 기공식에도 참석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