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부채 상환능력을 소득으로 따져서 대출한도를 정하는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를 제2금융권으로 확대한 지난 1년 동안 `버블세븐' 지역 아파트의 시가총액 감소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이달 8일 현재 수도권에 있는 아파트 총 352만149가구의 시가총액은 1천372조5천589억원으로 1년 전보다 25조2천469억원이 줄었고, 이중 '버블세븐' 지역의 감소액이 66%(16조7천758억원)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송파구가 5조7천272억원 감소하면서 하락폭이 가장 컸고, 이어 강남구 3조7천636억원, 분당 3조7천65억원, 용인 2조8천374억원, 목동 8천236억원, 평촌 7천559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버블세븐 중 유일하게 시가총액이 8천924억원 늘어났다.
이처럼 버블세븐 지역의 시가총액이 많이 감소한 것은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 서 이 지역의 집값이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인식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또 '8·29 대책'의 수혜 대상에 강남 3구가 제외돼 이들 지역의 매수세가 살아나지 않는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닥터아파트 이영진 리서치연구소장은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감소한 지역은 대체로 주택시장 호황기에 가격 급등했거나 재건축ㆍ리모델링 사업이 부진한 특징 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표> 최근 1년간 수도권 시가총액 감소액 상위 5개 지역(단위:억원)
┌───┬───────────┬───────────┬─────────┐
│ 구분 │ 2009.10.9 │ 2010.10.8 │ 시가총액 감소액 │
├───┼───────────┼───────────┼─────────┤
│송파구│ 865,089 │ 807,817 │ 57,272 │
├───┼───────────┼───────────┼─────────┤
│강남구│ 1,188,613 │ 1,150,977 │ 37,636 │
├───┼───────────┼───────────┼─────────┤
│ 분당 │ 601,896 │ 564,291 │ 37,605 │
├───┼───────────┼───────────┼─────────┤
│ 용인 │ 773,469 │ 745,095 │ 28,374 │
├───┼───────────┼───────────┼─────────┤
│ 고양 │ 439,442 │ 414,365 │ 25,077 │
└───┴───────────┴───────────┴─────────┘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