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요금 절약ㆍ그룹채팅 생생…국내 스마트폰族 절반이 이용
프리챌ㆍ싸이월드 이어 빅히트…32세 이제범 대표 '스타덤'

32세의 젊은 벤처사업가가 '카카오톡'을 타고 신화를 꿈꾸고 있다. 화제의 인물은 이제범씨(사진).서울대 산업공학과 97학번인 그는 요즘 모바일 무료메신저 앱(애플리케이션)인 카카오톡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지난 3월 앱을 출시한 지 6개월 만인 9월 100만 회원을 돌파했고 지난 4일 현재 187만명을 기록,200만명을 앞두고 있다. 스마트폰 가입자 400만명 중 절반가량이 카카오톡을 쓰는 셈이다. 이런 추세라면 1999년 프리챌 돌풍,2004년 싸이월드 열풍을 잇는 대박상품이 될 것이라는 게 관련 업계의 관전평이다.

카카오톡은 모바일 스마트폰 시대에 맞춘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다. 무료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그룹채팅도 가능하다. 이런 기능은 책상 앞 컴퓨터 메신저로도 가능하지만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이어서 외부 공간에서 실시간으로 문자대화를 할 수 있는 게 다르다.

휴대폰 문자요금을 아끼고 문자를 무제한으로 쓰려는 젊은이들의 취향에도 잘 맞췄다는 평가다. 직장인 장현정씨(26)는 "카카오톡을 이용한 뒤로 문자요금이 반도 안 나온다"며 "문자는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 연락할 때 혹은 공식적인 용무에만 제한적으로 쓰게 된다"고 말했다.

회원 가입이 간편한 것도 비결 중 하나다. 무료 앱을 설치하기만 하면 자기 전화번호부에 저장된 사람들 중 카카오톡을 쓰는 사람과 자동으로 연결된다. 회사에서 스마트폰을 받은 이정혁씨(45)는 "전화번호부에는 이름이 있었지만 오랫동안 연락을 못했던 사람들과 오랜만에 카카오톡 인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을 만든 곳은 직원 22명을 둔 벤처기업 ㈜카카오다. 이 회사의 원래 이름은 '아이위랩'이었으나 카카오톡이 인기를 끌자 이 대표가 지난달 사명을 바꿨다. 이 대표는 대학 졸업 후 인터넷 솔루션 사업을 했으나 실패했다. 2007년 산업공학과 11년 선배이자 네이버 창업자인 김범수 사장을 만나 아이위랩을 공동 창업했다. 이후 3년간 그는 여러 소셜네트워킹 서비스 개발에 나섰고 지난 3월 카카오톡을 내놨다. 이 대표는 "카카오톡은 사내 공모에서 나온 것이며 특별한 뜻이 없다"고 소개했다.

카카오톡은 별도의 광고 없이 이용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인기몰이를 했다. 이 대표는 "홍보 비용이 없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로 서비스를 알렸는데 사용자들의 반응이 너무 폭발적이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은 이 같은 폭발적인 인기에도 불구하고 아직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회사 측은 사용자 간 네트워크를 이용한 광고 사업이나 유료 아이템 판매 등을 통한 수익 창출을 구상하고 있다.

이 대표는 "카카오톡을 다른 앱과 연동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 수익을 낼 수 있다"며 구체적인 설명을 유보했다. 수익성 문제 외에 개인정보 보호 문제도 풀어야 할 숙제로 안고 있다. 최근 이용자와 마찰을 빚고 있는'개인정보 취급방침 변경' 이슈가 그 중 하나다. 카카오톡은'회원 중 개인정보 추가 수집에 동의한 회원에 한해 주민등록번호,주소,이메일주소 등을 수집할 수 있으며 유료서비스 이용과정에서 휴대폰 결제 시 통신사,결제승인번호 등을 수집할 수 있다'는 약관변경을 고지했다. 이 때문에 일부 회원들은 '1주일 전 사전고지 의무' 위반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톡으로 인해 문자서비스 부문에서 수익이 줄어드는 대형 통신사의 견제 가능성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하지만 이 대표는 "이미 댐에 금이 갔는데 손바닥으로 막을 수 있겠느냐"며 "많은 사용자를 선점한 네트워크 효과 때문에 대기업이라도 쉽게 따라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