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병만이 과거 자살까지 생각했던 힘든 시절을 털어놨다.

김병만은 지난 30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 인터뷰에서 연이은 개그맨 공채 시험 탈락으로 자살을 결심했던 사연을 전했다.

김병만은 "어릴 적 개그맨이 꿈이었지만 시골에선 꿈조차 꿀 수 없었다"며 "서울로 상경한 후 건물파쇄, 신문배달, 통신업계 등 해보지 않은 일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친구에게 개그맨이 못되면 죽어서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었다"며 "(그런데 자꾸 시험에서 떨어져) '나라는 사람은 개그맨이 될 수 없나 보다'라고 생각했고,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는 생각에 난간에 선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결국 여덟 번의 도전 끝에 합격한 김병만은 "소리도 안 나고 눈물만 났다"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현재 김병만은 KBS 2TV '개그콘서트'의 '달인' 코너를 통해 최고의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제뉴스 1

레이싱모델 지연수
'터질듯한 몸매'




화제뉴스 2

고은아 '더웠나?'
아찔한 파격 드레스




화제뉴스 3

고현정 '초미니스커트'
시원한 각선美 과시




화제뉴스 4

'명품가슴' 함아름,
숨막히는 몸매





▶ [화보] '헉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 [화보] 백화점 무더위속 란제리가 모피를 만났을때
▶ [화보] 백지영, 속옷 브랜드 '야르시.비' 론칭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