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고향길 다녀오느라 지친 임직원 위로
가사일로 수고한 여직원들에게는 장미꽃 전달

포스코건설 정동화 사장은 28일 인천 송도사옥 로비에서 추석 연휴를 보내고 출근하는 임직원들과 일일이 포옹하는 프리허그(Free Hug)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정 사장이 추석 고향길 다녀오느라 지친 임직원들의 기(氣)를 살리고 올해 남은 기간 동안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매진하자는 뜻에서 마련됐다.

정 사장은 이날 출근하는 임직원들에게 ‘고생 많았습니다’, ‘올해 남은 기간 더욱 열심히 해봅시다’라는 인사말을 건네며 포응을 하고 피로회복제를 전달했다. 특히 연휴기간에 가사일로 수고한 여직원들에게는 장미꽃을 건넸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동화 사장의 격의 없는 모습에 처음에는 선뜻 다가서기 어려워하던 직원들도 줄 서서 프리허그를 기다리거나 여러 명이 한꺼번에 안기는 진풍경도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를 마친 정 사장은 “포스코건설의 최고 자산은 바로 사람”이라며 “앞으로도 직원과 고객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최고의 서비스를 전달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