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하이트맥주의 신제품 ‘드라이피니시 d’가 출시 44일만에 1000만병(330㎖병 기준) 판매를 돌파했다.

하이트맥주는 ‘드라이피니시 d’가 지난 8월5일 판매를 시작한 이래 44일만에 1000만평이 팔려나갔다고 27일 발표했다.하이트 관계자는 “44일간 1000만병은 1초에 약 2.63병의 속도로 판매된 셈이며 이는 국내 맥주 신제품 가운데 가장 빠른 기록”이라고 말했다.
‘드라이피니시 d’는 덴마크의 맥주연구소인 ‘댄브루(DANBREW ALECTIA)’와 기술제휴를 통해 5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드라이 맥주로 맛이 깔끔하다.또 고급 호주 맥아와 북미산 아로마 호프를 사용했으며 기존 맥주병과 달리 병 디자인에 고급스러우면서도 우아한 굴곡을 도입해 젊은 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알코올 도수는 기존 ‘하이트’보다 0.5도 높은 5도다.

하이트측은 640㎖ 대병과 1000㎖ 및 1600㎖ 페트 등 대용량 제품이 없는데다 아직 서울 경기도 등 수도권 위주로 유통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국 유통이 시작되는 내년 상반기엔 제품판매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오비맥주는 ‘카스 라이트’가 출시 45일 만에 판매량 1000만병을 돌파했다고 지난 6월 밝힌 바 있다.‘카스라이트’는 5월 초 출시됐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