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아주대는 초고액 연봉을 받는 스타급 금융인 8명을 금융공학과 특별교수로 초빙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에 영입된 실무 전문가들은 선물 분야에 박봉연 이트레이드증권 팀장을 비롯해 옵션 분야에 하나대투증권 이재희씨,금융상품설계·헤징 분야에 AIA 생명 마지영씨 등 8명이다.이들은 이번 학기에는 특강 형태로 강의하고 내년부터는 이론과 거래 실습을 융합한 금융공학과 정규 강의를 맡을 예정이다.

아주대는 이와 함께 주식,채권,선물,옵션,외환 등 금융상품을 거래하는 141㎡ 규모의 ‘트레이딩 센터’를 오는 17일 연다.금융상품 거래를 위한 별도의 서버와 전용 PC,듀얼모니터 등을 갖췄고 로이터 등에서 해외 동향도 실시간으로 제공받는 등 증권사 트레이딩 센터와 같은 환경을 구축했다.대신증권과 연계해 모의투자 사이트(www.daishin.co.kr/vt_ajou)도 개설,실무와 거의 동일한 거래 실습을 받을 수 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독고윤 아주대 금융공학과 교수는 “현장의 전문가가 살아움직이는 금융시장 지식을 학생들에게 전달하도록 해 교육의 수월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