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명품녀' 김경아씨의 2억원 짜리 목걸이의 원가가 4천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커스텀 주얼리 디자이너인 배재형씨는 지난10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4억 명품녀? 2억짜리 목걸이? 그게 당신의 삶이더냐"라며 "3~4000만원짜리 목걸이가 어찌 2억으로 둔갑하나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배씨는 "2억짜리 키티 목걸이 미결제에 대한 고소장은 받으셨죠? 앞으로 벌어질 일들은 당신이 감당해야 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해 해당 목걸이에 대해 가격 지불이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코(kangko)라는 이름으로 주얼리를 디자인하는 배씨는 힙합 가수들의 주얼리를 디자인하고 패션 잡지에 등장하는 등 업계에서는 이름이 알려진 유명 디자이너로 현재 외국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4억 명품녀' 김경아씨는 Mnet '텐트인더시티'에 출연해 "유명 명품백이 색깔별로 있다" "직업 없이 부모에게 받은 용돈으로 산다"는 등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1

레이디 가가
생고기 비키니 '파격'



관련기사 2

신민아, '여신급 미모'
졸업사진 공개



관련기사 3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관련기사 4

최여진-박솔미-한은정,
'초미니' 몸매 대결






▶ [화보] '헉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 [화보] 백화점 무더위속 란제리가 모피를 만났을때
▶ [화보] 백지영, 속옷 브랜드 '야르시.비' 론칭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