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과 싱가포르 현지업체인 티옹셍과 합작투자
올해 아부다비 클리닉 병원 공사 이어 첨단의료시설도 수주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싱가포르 헬스 파트너스사가 발주한 2억달러 규모의 복합의료시설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지하철 역사위에 116개 병실과 전문 클리닉 189실, 호텔 223개실을 구비한 지상 20층의 복합건물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26개월이다.

삼성물산은 싱가포르 현지 업체인 티옹셍과 합작투자(joint venture)를 구성해 수주했다. 지분 구성은 삼성물산과 티옹셍이 각각 55%(1억95만 달러), 45%로 삼성물산이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세계적인 수준의 첨단 건축분야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6월 총 12억 달러 규모의 아부다비 클리블랜드 클리닉 병원 공사를 수주하는 등 향후 발주가 확대되고 있는 첨단의료시설 수주에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올해들어 싱가포르에서 6억달러 규모 싱가포르 LNG터미널 등 대형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