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금 전액 뚜렛장애를 앓고 있는 동대문구 거주 청소년 최군에게 전달
2006년부터 5년째 아름다운가게와 사회공헌 파트너로서 인연 이어가


경남기업은 3일 재단법인 아름다움가게 답십리점과 함께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을 판매, 수익금을 기부하는 ‘희망 바자회’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8월 한달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접수받은 기증품과 본사 및 현장에서 답지한 의류, 도서, 잡화 등 총 680여점의 물품이 판매됐으며 임직원들은 직접 판매 자원봉사자로 나서기도 했다.

특히 지역 밀착형 나눔 행사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모아진 수익금은 동대문구에서 뚜렛장애를 앓고 있는 청소년 최모군에게 전액을 기부됐다.
경남기업은 지난 2006년 ‘아름다운가게’ 용답동 되살림 센터 공사비 기부를 시작으로 '아름다운가게’의 사회공헌 파트너로서 아름다운 인연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또 '임직원 단체헌혈', '사랑의 동전모으기' 등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지난 1990년 설립한 서산장학재단을 통해 매년 20억 이상의 장학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지급하는 등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한편, 이날 아름다운가게는 경남기업의 기증과 기부에 감사하는 마음을 와인병을 재활용해 만든 감사장에 담아 전달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