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세권개발(주) 보유 지분 45.1%..코레일 등에 양도
삼성물산 추천이사 3인 사임 및 파견 인원 철수하기로

삼성물산이 용산역세권개발(주) 보유 주식을 코레일과 롯데관광개발에 양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삼성물산은 31일 용산역세권개발(주) 보유 주식 45.1%를 코레일과 롯데관광개발에 양도하고 삼성물산 추천이사인 이원익 사장을 비롯해 개발본부장, ENG본부장 등를 사임, 파견 인원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을 위해 드림허브 이사회의 의결을 존중하는 것”이라며 “임시 주주총회 이전에 코레일과 롯데관광개발 등 대주주사들이 새로운 구도의 용산역세권개발㈜을 이른 시일 내에 구성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물산이 주식을 양도함에 따라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